무브먼트를 위해 의자 고유의 안락함을 희생하지 않아도 됩니다. SWINGSIT(스윙싯)은 고급 의자의 럭셔리한 기능과 안착감을 더했습니다. 기존 액티브 의자가 제공하지 못한 한계를 뛰어 넘었습니다.

추가 설명

혹시 오랜 의자생활이 유발하는 의자병의 위험성을 인식하고 있나요? 어떤 대안을 가지고 있나요?

 

Option 1.

최근 들어 여러 종류의 스탠딩 데스크가 보급되어 왔습니다. 그것이 대안이 될까요?

스탠딩 데스크의 한계

그러나 최근 발표된 미국 예방학회에서는 스탠딩 데스크 사용자가 일반적인 의자 사용자보다 심장병 발병율이 더 높았다고 합니다. ‘한 시간 이상 가만히 서있기’는 상상만해도 뼈관절에 무리를 주는 일입니다.

의자병의 문제는 단순히 앉는 다는 자세만의 문제에 더하여 움직임이 없는 장시간의 몸의 상태가 신체에 해롭다는 것입니다.

Option 2.

10년 전부터 액티브 의자가 보급되어 왔습니다.

비록 국내에는 보급이 거의 되지 못하였지만, 의자병의 심각성을 인식한 사람들은 나름의 액티브 의자를 보유하고 있었습니다. 액티브의자는 여러방면에서 인체를 움직이고, 특히 근육과 뼈관절을 움직이게 하여 신체 전반의 순환과 강화를 돕는 장점을 가지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일반화 되지 못했습니다. 왜 그럴까요?

기존 액티브 의자들의 한계

기존 액티브 의자들의 한계는 무브먼트와 의자의 균형을 이루지 못했습니다. 따라서 액티브 의자로의 추세는 크게 나타나지 못했는데요.

왜 기존 액티브 의자들은 균형에 실패했을까요?

비록 액티브 의자의 장점과 추구하는 것이 기존 의자와는 차이가 있으나 ‘의자는 의자여야한다’는 사용자들의 필요를 채우지 못했습니다. 의자라기 보다는 ‘기구’에 가까웠다고 할 수 있습니다. 물론 ‘의자의 해로움을 극복하기 위하여 기구에 가까운 변화’를 추구하려는 의도는 이해할 수 있으나 ‘의자여야한다’는 사용자들의 필요는 충족시키지 못했습니다.

 

  • 기존 액티브 의자들

SWINGSIT(스윙싯)은 이펙코어(Effecore)라는 독자적인 기술로 만들어졌는데요. Swing(그네)의 무브먼트를 의자에 적용하고자, 자동차의 엔진처럼 의자의 엔진을 적용하였습니다. 때문에 기존 의자들의 기능은 모두 담았으며 사용자에게 최적화된 가치를 제공합니다.

  •  SWINGSIT (Effecore Technology)
  •   Comparison  between SWINGSIT and Old active-sitting-chairs